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553)
20th Hokkaido_ #46 리조떼리아 코바토야(リゾッテリア コバトヤ) 아치로에서의 시간을 뒤로하고 호텔로 컴백합니다. 화단에 심긴 쪼꼬미 꽃들이 눈에 들어오네요. 키가 작은.. 땅에 붙은 녀석들인데 자신들의 모습과 향기를 열심히 뿜어내고 있습니다. 조금씩 시들고있지만 색감이 예뻐서 몇 장 더 찍어보았어요. 오늘은 꽤 걸어 다녔네요. 한참 걸어서 다시 호텔 근처에 왔습니다. 길 건너에 모스버거가 있어요. 내일 여기서 아침식사를 할 거예요. 코바토야 오늘 저녁 식사할 곳이 바로 호텔 뒤에 있었어요. 호텔 가는 길인데 바로 찾아버려서 저녁 먹으러 갈 땐 구글 지도 확인할 일 없겠네요. Risotteria 지금은 식사 시간이 지나서 다들 디저트를 드시고 계시네요. 호텔에서 잠시 쉬다가 저녁 먹으러 나왔습니다. 아까 본 코바토야 저녁이라 등이 들어왔네요. 바로 코앞이라 편하게 왔어..
20th Hokkaido_ #45 달콤한 시간 Cake & Cafe Atiro 공원 산책을 마치고 나니 급 커피 한 잔이 마시고 싶어 집니다. 안타깝게도 오비히로는 맛있는 커피를 파는 곳이 별로 없어요. 구글 검색을 하며 근처에 가볼 카페를 찾아보았지만 마땅한 곳이 없네요.. 하여 커피가 아닌 스위츠를 먹기로 하고 아치로에 왔습니다. 예전엔 자전거 타고 왔었어요. 그 때 자전거 타는 중에 비가왔었는데.. 카페 도착하며 옛날 이야기를 해봅니다. Cake & Cafe Atiro(あちろ) 카페 영업은 종료되었다는 안내가 있습니다. 케이크와 구운 과자 테이크아웃은 가능하데요. 케이크와 구운 과자는 10:00~20:00 케이크 세트와 파르페가 가능한 시각이 조금씩 다르군요. 허락받고 실내 사진을 찍습니다. 저희 말고 다른 손님이 계셨지만 주문하러 카운터로 가셔서 얼른 찍었습니다. 귀여운 메..
20th Hokkaido_ #44 미도리가오카 공원 (緑ヶ丘公園) 산책 점심식사를 마치고 미도리가오카 공원을 향해 걸어갑니다. 개천가에 코스모스가 피어있네요. 진분홍도 있고 연분홍도 있고 두 색이 그라데이션을 이룬 것도 있네요. 이건 좀 더 진한 색 테두리가 있어서 정말 선명해보였어요. 미도리가오카 공원의 아동회관과 야생초 식물원 입구 쪽에 도착했습니다. 거북이 모양일까요? 이쪽에 온 김에 홋카이도 도립미술관에서 볼만한 특별전이 있을까 하고 들렀는데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들이 매우 많네요. 미술관 안에도 긴 줄이.. 미래의 놀이공원과 동물원이라는 주제로 그래픽 아트 체험전이 열리고 있었어요. 여름방학중인 아이들이 부모님과 함께 많이 와있더라고요. 줄이 길지 않아 들어갈 수 있었더라도 제가 즐기기엔 무리가 있지 않았을까.. 싶었습니다. 어쨌든 대기 줄이 어마어마하게 길었어요. ..
20th Hokkaido_ #43 French Cafe, Le Bordeaux(르 보르도 ル・ボルドー) 점심 식사할 곳은 위치가 조금 애매해서 택시를 탔습니다. 기사님께 양해를 구하고 앞좌석 사진을 찍었어요. 프렌치 카페 르 보르도에 도착했습니다. 쨍한 주황색 간판이 인상적이네요. 입구는 오른쪽 계단으로 올라가야 있어요. 오늘은 만석이라는 안내 대부분 예약하고 오시는 분들이 많아 당일 입장이 어려운 레스토랑이 있으니 가실 분들은 안전하게 예약하고 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정면에서 오른쪽으로 있는 계단으로 올라가면 입구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작은 화분에 있던 책 읽는 천사 무얼 읽고 있을까요? 예약자명을 확인하고 안으로 들어갑니다. 창가 테이블로 안내해주셨어요. 창가엔 작은 꽃들이 있습니다. 드라이플라워와 시나몬 스틱도 있네요. 허락을 받고 손님 안 계신 쪽 실내 사진을 찍었습니다. 오른쪽 흰 문을 열면 ..
20th Hokkaido_ #42 간단한 아침식사, 라보의 도넛과 토카치 우유 2019.08.11 여행 9일째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별 일정 없이 맛있는 것 먹고 쉬기만 하니 날짜 요일 감각이 점점 없어지고 있어요. 도넛 라보에서 사 온 도넛을 테이블에 펼쳐놓았습니다. 오늘의 아침식사예요. 도넛의 짝꿍은 역시 우유! 만든 후 바로 먹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지만 하루 지난 후 먹어도 여전히 맛있는 도넛이에요. 시나몬 향이 폴폴~ 초코 도넛 사이좋게 서방이랑 반씩 나눠먹으며 간단히(?) 아침식사를 해봅니다. 잠시 후 밖으로 나오니 마츠리 준비로 북적북적하네요. 준비하는 모습을 보니 마츠리 구경 좀 할걸 그랬나 잠깐 고민했지만 역시 사람 많은 곳은 피하고 싶은 이번 여행입니다. 사람이 많은 곳도 나름의 즐거움이 있지만 이번엔 여러모로 피곤한 일들이 많았어서 심적인 여유가 너무나 필요했답..
20th Hokkaido_ #41 키타노야타이(北の屋台) 교자(餃子)bar - 유쿠모 (ゆくも, 行雲) 핫슨에서 맛있는 저녁을 먹고 야타이에 가기로 했습니다. 기온은 여전히 16도이군요. 소화시킬 겸 아래쪽으로 한참 걸어가 봅니다. 이쪽은 한가하네요. 키타노야타이(北の屋台) 오늘의 2차 장소는 교자(餃子) bar 유쿠모 ゆくも(行雲)입니다. 하지만 만석이네요. 잠시 볼일을 보고 다시 오기로 합니다. 도미인 호텔을 지나서 JR 오비히로 역사로 갑니다. 언제 봐도 진취적으로 보이는 조형물이에요. 역사 반대편으로 건너가 나가사키야에 가서 필요한 것 몇 가지를 구매한 뒤 다시 야타이를 향해 갔습니다. 이번엔 다행히 자리가 있네요. 와인과 일본술 등 드링크 종류가 50가지 이상이래요. 맥주는 산토리 마스터스 드림 자리에 착석하니 오토시가 나옵니다. 연두부네요. 루아르 지역의 쇼비뇽 블랑 한 잔 교자를 굽고 계시네요..
20th Hokkaido_ #40 가이세키 요리 핫슨(八寸) 호텔에서 온천하고 조금 쉬었더니 금세 배가 고파졌습니다. 이제 저녁 먹으러 가야죠. 행복역 맨홀 뚜껑 예약한 곳으로 가는 길 현재 기온을 보니 16도군요. 한여름에 16도라니 쌀쌀하긴 해도 더위에 약한 우리 두 사람에게 이런 온도는 감사할 뿐이에요. 오늘 저녁식사 예약한 곳에 도착했습니다. 일본요리 핫슨(八寸) 2012년에는 북해도 미쉐린 가이드에서 별 두 개를 받았고 2017년에는 한 개를 받은 곳이에요. 핫슨이 무슨 뜻인지 찾아보니 はっすん [八寸] 높이 여덟 치의 다리가 붙은 상. 일본 요리에서, 그날의 중심 요리. 각 변이 8치(24cm)인 작은 나무상에 음식을 담아내는 요리. 이렇다네요. 가이세키 요리는(会席料理)는 작은 그릇에 다양한 음식이 조금씩 순차적으로 담겨 나오는 일본의 연회용 코스요리..
20th Hokkaido_ #39 호텔 도미인 오비히로 체크인( HOTEL DORMY INN OBIHIRO) 체크인을 하러 호텔로 가는 길 작은 새 한 마리가 종종걸음으로 저를 앞질러 갑니다. Hptel Dormy Inn 호텔 입구입니다. 창호문을 연상시키는 무늬예요. 자동문 안으로 들어가면 소파가 몇 개 있고 정면에 프런트가 있습니다. 프런트 반대편에 엘리베이터가 있어요. 체크인하면서 아까 맡겨놓은 짐을 찾아 우리 방으로 올라갑니다. 906호 거꾸로 해도 906호 ㅎㅎ 좁은 입구 정면의 문을 열면 방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왼쪽 문은 화장실과 샤워실 문이에요. 세면대가 밖에 있습니다. 세면대 아래에는 냉장고와 커피포트와 컵 티백 등이 있어요. 1회 용품 바구니 화장실 바로 옆문을 열면 샤워부스 욕조가 없습니다. 아무리 작은 호텔이라도 욕조가 있었는데 여긴 샤워부스뿐이에요. 대욕장이 잘 되어있으니 그곳을 이용..